뉴스
2019년 10월 03일 15시 37분 KST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검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경기도 연천군에서 발견된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ASF 바이러스가 확인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뉴스1

3일 KBS에 따르면 환경부는 전날 연천군 민간인통제구역 지역 북쪽에서 야생멧돼지 폐사체를 발견했다는 군의 신고를 접수, 이를 검사한 결과 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발견장소는 DMZ 한국측 남방한계선 전방 약 1.4km 지점이다.

뉴시스에 따르면 한국 측 남방한계선 일대에 설치된 철책은 과학화 경계시스템이 구축돼 있어 DMZ로부터 남측으로의 이동이 차단되지만, 북한 측 북방한계선에 설치된 북측 철책은 견고하지 않다. 이 때문에 환경부에서는 DMZ 내로의 야생동물 이동이 가능한 것으로 보고 있다.

환경부는 이번 결과를 농림축산식품부와 지자체 등 방역당국에 통보했으며, 철책 경계와 함께 DMZ 내 방역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