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0월 03일 11시 03분 KST

잘츠부르크는 리버풀에 졌지만, 황희찬에게는 극찬이 쏟아지고 있다

1골을 기록하고, 미나미노 타쿠미의 골을 도왔다.

잘츠부르크의 황희찬이 리버풀을 상대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2경기 연속골을 터트렸다. 이날 팀은 패배했지만 황희찬은 최고 평점을 받았다.

Simon Stacpoole/Offside via Getty Images

3일(한국시간) 황희찬은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E조 2차전 리버풀 대 잘츠부르크의 경기에서 풀타임 활약했다. 헹크와의 1차전에서 1골 2도움을 기록했던 황희찬은 리버풀과의 경기에서도 안정적인 경기력을 보였다.

이날 황희찬은 전반 39분, 잘츠부르크가 0-3으로 밀리고 있던 상황에서 만회골을 터트렸다. 이어 후반 11분, 황희찬은 미나미노 타쿠미에게 크로스를 올렸고 이는 골로 이어졌다. 후반 15분에는 엘링 홀란드의 동점골이 터졌다. 이 골 역시 황희찬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황희찬이 드리블 돌파로 수비진을 뚫고,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공을 받은 미나미노가 홀란드에게 패스해 골로 마무리된 것이다.

그럼에도 ‘디펜딩 챔피언’의 저력은 살아 있었다. 후반 24분, 모하메드 살라의 결승골로 경기는 3-4 리버풀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PAUL ELLIS via Getty Images
반 다이크를 제친 황희찬. 

경기는 패배했으나, 황희찬은 첫 출전한 챔피언스리그에서 2골 3도움을 기록하는 저력을 보여주며 전 세계에 눈도장을 찍었다. 경기 후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황희찬에게 평점 8.2점을 부여했는데, 이는 팀에서 가장 높은 평점이다.

외신들의 칭찬도 이어졌다. 영국의 ‘커트오프사이드‘는 ”리버풀의 세계적인 수비수 판 다이크를 놀라게 했다. 리오넬 메시도 아니고, 황희찬이다”라며 ”황희찬은 판 다이크를 무너뜨렸다”고 썼다. ‘기브미스포츠’는 ”세계 최고의 수비수 판 다이크를 넘어뜨렸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경기로 잘츠부르크는 1승 1패(승점3)로 리버풀과 동률을 이뤘으나 골 득실(+3)에서 앞서며 조 2위에 올랐다. 1위는 1승1무(승점4)를 거둔 나폴리이며, 리버풀은 골득실 -1로 3위에 안착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