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0월 01일 16시 58분 KST

송강호가 12년 몸담은 소속사를 떠나 FA시장에 나온다

11월 이후 당분간은 혼자서 일할 것으로 보인다.

뉴스1
배우 송강호

배우 송강호가 12년 동안 몸담은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

송강호 소속사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는 1일 스포츠서울 등에 “송강호와 계약을 마무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송강호는 2008년 현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이후 12년 만에 결별 수순을 밟게 됐다.

스타뉴스에 따르면 송강호와 현 소속사는 올 11월까지 잔여 업무를 마무리하고 각자의 길을 걷기로 합의했다.

매체는 현재로선 송강호가 당분간 홀로 일을 할 전망이라고도 전했다.

그는 영화 ‘기생충’ 미국 개봉 등 각종 일정을 소화한 후 차기작인 한재림 감독의 영화 ‘비상선언’ 촬영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송강호는 올해 ‘기생충’으로 봉준호 감독과 칸 황금종려상 수상의 영예를 함께 했고, 필모그래피에 네 번째 ’1000만 영화’를 추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