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0월 01일 10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0월 01일 10시 51분 KST

박완수 한국당 의원의 인천공항공사 사장 시절 조카사위 채용 사실이 드러났다

공사 사장이 최종합격자인 2명을 뽑는 과정이었다.

뉴스1

박완수 자유한국당 의원이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으로 재임하던 당시 박 위원의 조카사위가 직장예비군 참모로 채용된 사실이 확인됐다. 

감사원이 30일 발표한 ‘비정규직의 채용 및 정규직 전환 등 관리실태’에 따르면 박 의원이 인천공항공사 사장을 지낼 당시(2014년 10월7일~2015년 12월21일) 직장예비군 참모 2명을 채용하는 절차가 이뤄졌다. 면접 대상자로 10명을 뽑고, 면접을 통해 4명을 가려낸 뒤, 공사 사장이 최종합격자인 2명을 뽑는 과정이었다. 박 의원 외조카의 배우자인 A씨도 최종합격됐다. A씨는 2015년 12월23일 직장예비군 참모(계약직)으로 채용된 뒤, 2017년 12월26일엔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감사원은 이번 보고서에서 이 사례를 언급하며 공사 임직원 행동강령을 어겼다고 지적했다. 공사 ‘임직원 행동강령’에 따르면 4촌 이내의 친족이 직무관련자인 경우 임직원은 자신이 수행하는 직무의 회피 여부 등에 관하여 직근상급자 또는 행동강령책임관과 상담해야 한다. 그러나 박 의원은 직무의 회피 여부 등에 관한 상담 절차 없이 A씨를 채용했다.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박 의원 측은 “2015년 12월 직장예비군 참모 채용 당시 자신에게 조카사위가 있다는 사실은 알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또 “A씨와 왕래가 거의 없었기 때문에 A씨와 본인이 친인척 관계라는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A씨가 감사원에 진술한 내용은 박 의원 측의 말과는 다르다.

본인의 2007년도 결혼식에 박 의원이 참석했고, 박 의원이 2014년 10월쯤 인천공항공사 사장으로 취임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2015년 12월쯤 참모직 채용에 지원하였다는 사실을 배우자 및 처가에 알렸다. 박 의원은 본인이 인천공항공사 참모직에 지원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을 것으로 생각한다. 

감사원에 따르면 2015년 직장예비군 참모직의 응시 자격요건에 ‘해군 함정과’가 새롭게 편입됐다. A씨의 출신병과다. 감사원은 이 같은 내용을 근거로 ”박 의원이 A씨의 채용에 개입한 것이라는 합리적 의심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감사원은 A씨의 사례를 ‘비위행위’로 규정하고 인천공항공사에 인사자료를 통보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