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30일 21시 41분 KST

조국 조카의 ‘사모펀드-공공사업’ 엮은 부정거래 시도 정황이 포착됐다

조국 법무부장관의 민정수석 임명날에 벌어진 일이다.

뉴스1
조국 법무부장관 일가 '사모펀드 의혹'의 키맨으로 지목된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

조국 법무부 장관이 민정수석에 임명된 2017년 5월11일, 조국 장관의 5촌조카 조아무개(구속)씨가 서울시 지하철 공공와이파이 사업을 추진하던 컨소시엄 업체를 방문해 주식 상장 방식 등 대화를 나눈 것으로 확인됐다. 조씨가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와 공공사업을 묶어 무자본 인수와 사기적 부정거래 등에 나서려 했던 정황이다. 특히 조씨가 조 장관을 염두에 둔 듯한 발언을 한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규명이 필요해 보인다.

30일 <한겨레>는 조씨가 2017년 컨소시엄 관련자 서너명에게 투자방식 등을 설명하는 녹취파일 일부를 입수했다. 녹취파일에서 조씨는 “돈이 (준비)되면 입구를 터줄 테니 무조건 우리 피이(PE,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로 돈을 넣으라”며 “우리가 지금 파이프라인이 없는데, (사업권을 따게 되면) 상장사를 하나 사면 된다”고 제안했다. 이어 “(코링크PE를 통해) 블라인드로 돈을 내려받아, 증자 형태로 할 건 하고, 증자된 회사가 다시 컨소시엄으로 돈을 내리면 한 150개(억) 정도는 된다”고 말했다. 이른바 주가를 띄울 수 있는 ‘재료’가 있는 사업체를 매개 삼아 증자 등 과정을 통해 부정한 이익을 취하려는 계획을 설명한 것이다.

조씨는 코링크를 활용하면 6개월 안에 이를 완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컨소시엄이 사모펀드(PEF)를 만들어서 갖고 있으면 6개월 안에 정산이 다 가능하다”며 “(주식시장) 장내에서 돈이 돌고 나오면 연합 상환이 되는 것이고, 상장사가 그냥 하나 똑 떨어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씨는 계획을 설명하면서 “앞단에 뽀찌(급행료)를 태워달라”고 제안하기도 했다.

당시 조씨 설명을 직접 들은 사업 관계자는 <한겨레>에 “조씨가 코링크 구조를 설명하며 지하철 공공와이파이 사업이 추진되면 코링크가 운용사(GP)를 맡고 투자자(LP)를 모아 투자하면 주식을 튀길 수 있다고 했다”며 “사업권만 따내고 이후 경영하지 않고 주가조작 등으로 이익만 거두고 엑시트(출구전략, 자금회수)하는 방안을 거듭 제시했었다”고 말했다.

이는 조씨가 2017년부터 코링크를 실제 운영하며 조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등의 투자를 끌어들여 가로등 점멸기 업체인 웰스씨앤티를 인수하고, 또다른 한 축에는 배터리펀드를 중심으로 익성(본체)과 더블유에프엠(WFM·재료)을 더해 주가조작을 추진했던 정황과 비슷한 구조다.

설명회 당시 한 참가자가 “기관투자자 등이 있는데 그 방법이 가능하겠느냐”고 묻자 조씨는 “상장사를 증자 형태로 엠앤에이(M&A·인수합병)를 하면 된다. 그건 뭐, 저희가 밥 먹고 하는 일이다”라며 “뭐 어쨌든 완력이 통한다는 가정 하에”라고 답했다. 조씨가 말한 ‘완력’의 의미에 대해 당시 설명회에 참석했던 한 관계자는 “구체적이진 않았다. 조심스럽지만 권력으로 이해했다”고 말했다.

조씨의 녹취록을 검토한 한 금융전문 변호사는 “사채시장이나 금융권 등에서 주식을 담보로 대출을 받아 무자본으로 기업을 인수하고 그 과정에서 이익을 남기는 방안을 논의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경영권을 유지하면서 주가조작을 하고 또다른 자기 지분으로 이익을 실현하려는 것이 사기적 부정거래의 일반적인 패턴인데, 대화 내용은 지하철 와이파이 사업을 재료로 무자본 인수와 사기적 부정거래를 하려는 시도를 제안하고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