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30일 20시 05분 KST

윤석열이 청와대에 "조국 임명시 사퇴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검찰 측은 이를 부인했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 장관 임명 직전 청와대에 ‘문제가 간단하지 않으니 (조 후보자를) 임명해서는 안 된다. 임명하면 내가 사표를 내겠다’는 취지의 뜻을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조 후보자 임명을 놓고 고심하던 문재인 대통령은 이를 항명으로 받아들였고, 조 장관을 임명하는 쪽으로 기울었다고 한다. 검찰 쪽은 “(수사를 흔들려는) 정치권의 모략”이라며 강하게 부인했다.

30일 <한겨레>가 복수의 여권 인사들에게 확인한 결과, 윤 총장은 문 대통령이 5박6일간 동남아 3개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직후인 7일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연락했다고 한다. 그는 김 수석에게 ‘조 후보자 관련 의혹이 심각하다. 여러 경로로 청와대에 뜻을 전했는데 대통령께 보고가 안 되는 것 같다. 꼭 보고해달라. 조 장관을 임명하면 내가 사퇴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김 수석한테 윤 총장의 메시지를 전해 듣고 화를 냈다고 한다. 당시 사정을 잘 아는 여권 고위 인사는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의 말을 대통령 인사권에 대한 도전으로 받아들였다. 총장의 말 때문에 임명을 포기하면 검찰개혁은 못 한다는 게 문 대통령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도 “당시 청와대 내부는 사퇴 의견이 커지는 기류였는데, 대통령 귀국 직후 윤 총장의 전화 때문에 조 장관 임명 쪽으로 기울었다”며 “직전에 강기정 정무수석이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를 강하게 비판했는데, 윤 총장은 김조원 수석에게 (강 수석에 대한) 불만을 거칠게 표현했다. 이 때문에 총장과 수석 사이가 틀어지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윤 총장은 조 장관 의혹 수사에 착수하기 전에도 비슷한 우려를 문 대통령에게 전달하려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여권 관계자는 “윤 총장이 (수사 착수를 알리는) 압수수색 전에 조 장관 가족과 관련된 혐의점이 가볍지 않다는 점을 문 대통령에게 직접 알리려고 여권 인사와 법무부 등을 통해 여러 경로로 움직였다. 법무부 장관으로 오면 수사를 피하기 힘들고, 그럴 경우 파장이 클 수 있다는 취지였다”고 말했다. 압수수색 직후에는 법무부 쪽에 ‘문제가 많아서 임명하면 (수사를 하게 되니) 어떻게 (내가) 자리를 유지하겠느냐’는 의견도 전달했다고 한다.

검찰은 이런 과정을 강력히 부인했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윤 총장이 민정수석에게 연락했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부하가 임명권자에게 누구를 임명하라 마라 말한다는 게 말이 안 되는 일이다. 윤 총장은 (그런 연락을 할 만큼) 김조원 수석을 잘 알지도 못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윤 총장은 압수수색 전후든, 임명 전후든, 청와대 민정수석이나 법무부 어느 쪽에든 조 장관과 관련해 어떤 이야기도 하지 않았다. 대통령에게 ‘안 된다’고 보고하려면 의혹이 아닌 확실한 뭔가가 있어야 하는데 그런 상황이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이낙연 총리에게 “조국 장관이 임명되기 전날 (윤 총장이) ‘조국을 임명하면 본인은 사퇴하겠다’고 청와대에 말했다고 제가 들은바 있다. 총리는 들어본 적이 있느냐”고 물었고, 이 총리는 “확인해 드리기 어려운 걸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답했다. 이에 박 의원은 “(윤 총장의) 발언이 사실이면 대통령의 인사권에 대해 검찰총장이 명백히 도전한거 같다는 우려가 든다”라고 지적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