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30일 16시 33분 KST

홍정욱 전 의원의 딸이 마약을 밀반입하다가 적발됐다

한나라당 출신 국회의원이자 헤럴드미디어 회장이었다.

전 국회의원이자 헤럴드미디어 회장이던 홍정욱 의원의 딸이 해외에서 마약을 밀반입하다가 공항세관에 적발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30일 뉴시스는 단독으로 홍 전 의원의 딸 홍모(19)씨가 지난 27일 마약류인 대마와 LSD 등을 소지한 채 인천공항을 통과하려다 세관 검사에서 적발됐다고 보도했다.

뉴스1
홍정욱 전 의원.

이에 따르면 홍씨는 카트리지형 대마, 향정신성의약품인 LSD 그리고 가수 박봄이 들여오다 적발돼 논란이 됐던 약물인 애더럴 수정을 보유하고 있었다.

홍씨는 해당 마약류들을 자신의 여행용 가방과 옷 주머니에 나눠 감춰서 들여왔다. 홍씨는 하와이 호놀룰루 공항에서 대한항공 여객기를 타고 이날 인천공항에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1에 따르면 인천지법은 30일 오후 2시부터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홍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하고 있다. 홍씨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홍 전 의원은 2008년부터 2012년까지 한나라당(자유한국당 전신) 소속으로 제 18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2003년부터 2007년까지 헤럴드미디어 대표이사를 지내고 2007~2012년까지 헤럴드미디어 회장직을 역임했다. 현재는 (사)올재 이사장, 올가니카 회장직을 맡고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