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30일 16시 18분 KST

'조국 사퇴' 요구하며 단식농성 중이던 이학재 의원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학재 의원은 병원에서 수액 처방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학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단식 16일째인 30일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됐다. 앞서 이학재 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지난 15일 국회 본청 앞에서 단식 투쟁을 시작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0일 오후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국회 본청 앞에서 16일째 단식을 이어가는 이학재 의원의 이마를 짚으며 몸 상태를 살펴보고 있다

이날 한국당 지도부와 의원들은 이 의원의 단식농성장 앞에서 의원총회를 한 뒤 이 의원의 건강 상태를 염려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 의원이 오래 버틴 그 심정, 저도 알 것 같다. 설득해서 병원으로 모시려해도 이 의원은 조국(장관)이 안 내려갔는데 내가 어떻게 내려가냐고 한다. 그 말 들을 때 가슴이 찢어졌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이 의원이 16일째 단식을 이어감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정권은 눈 하나 깜짝 안 한다”며 ”이 의원이 목숨 걸고 단식을 한 만큼 우리 모두 정말 하나 돼 싸우자”고 말했다.

이 의원은 병원 진료를 줄곧 거부했으나 당 의원들과 지도부가 사실상 반강제로 이 의원을 병원 구급차에 태운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 이송에 앞서 국회 의무실장도 이 의원의 몸 상태에 대해 ”병원에서 검진을 받아야 한다”는 소견을 밝혔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조국 임명' 에 반발해 단식 농성 중인 이학재 의원을 찾아 병원 이송을 권유하고 있다
뉴스1
단식 16일 째, 병원 이송되는 이학재 의원

나경원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의원은 병원에 가는 것을 거부했지만 정밀진단을 받을 수 있도록 조치했다”며 ”이 의원은 국정감사 이전인 내일까지는 단식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의원과 병원에 동행한 당 관계자는 ″(이 의원이) 혈당이 너무 낮은 것으로 나와 일단 수액 처방만 받았다”며 ”이 의원은 2∼3시간 뒤 다시 단식농성장에 복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