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30일 14시 07분 KST

'서초동 검찰개혁 집회규모 논란'에 경찰이 밝힌 입장

200만명? 5만명?

지난 2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인근에서는 ‘제7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가 열렸다. 집회가 끝난 뒤 이를 주최한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는 연인원 200만명 이상이 참가했다고 밝혔으나, 야당 등에서는 집회 개최지 면적을 고려할 때 최대 참가 인원은 5만명 수준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뉴스1

이 가운데 경찰은 추산 인원을 공개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30일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종로구 내자동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집회 인원 관련해서는 외부에 일절 공개하지 않을 방침”이라며 ”이런 기조는 2017년 1월부터 유지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2017년 1월, 광화문광장에서 이어지던 국정농단 규탄 촛불집회 참여 규모를 두고 주최측과 차이가 벌어지자 불필요한 정치적 오해를 살 우려가 있다며 집회 참가 인원을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이 청장은 ”집회 인원을 공개했을 경우 여러 논란이 야기될 수 있다”라며 ”참가 인원을 파악하는 건 경찰 내부적으로 경력 운용, 집회 대비 등을 적절히 하려고 하는 것이지 외부 공개를 위한 것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