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9월 29일 10시 45분 KST

무려 32kg 감량한 유재환이 방송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영상)

후덕하던 그가 달라졌다.

방송인 겸 작곡가 유재환이 체중 감량 후 처음으로 방송에 모습을 드러냈다.

2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유재환이 출연해 4개월 동안 32kg을 감량한 근황을 전했다.

″말하는 톤도 바뀐 것 같다”는 유병재의 말에는 ”살이 빠진 만큼 에너지를 적게 쓰고 있다”고 답했다.

이를 유심히 지켜보던 신봉선은 ”왜 이렇게 건방져 보이지?”라며 ”살 빠지고 ‘연병’(연예인병) 걸린 것 아니냐”며 의혹을 제기해 웃음을 샀다.

유재환은 촬영 차 다른 지역으로 가던 중 휴게소에 들렀다. 그는 ”바뀐 모습이 언뜻 거울에 비치면 되게 모델 같다”며 만족해했다.

또 자꾸만 주변 시선을 의식하면서 모든 걸 자기중심으로 생각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아래는 관련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