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27일 19시 26분 KST

인천 강화군 돼지 3만8000마리를 모두 살처분하기로 했다

정부가 "특단의 대책"을 예고한 뒤의 일이다.

뉴스1
27일 오후 국내에서 9번째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확진판정을 받은 인천 강화군 하점면의 한 농장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현장 주변을 통제하고 있다.

정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을 위한 ”특단의 조치”를 언급한 가운데 인천 강화군이 관내 모든 돼지를 대상으로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강화군은 27일 오후 관계 기관 및 단체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가축방역심의위원회를 개최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강화군에서 사육중인 돼지는 3만8000여 마리(35개 농가)로 파악된다. 전국에서 사육되고 있는 돼지는 약 1132만 마리(6월 기준)다.

심의위 논의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전파 정도가 위중하고 심각성이 우려됨에 따라 국가위기 사전예방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강화군은 설명했다.

강화군에서는 24일부터 나흘 연속으로 발병 사실이 확인됐다. 송해면(24일), 불은면(25일), 삼산면, 강화읍(26일), 하점면(27일) 등이다. 국내에서 확진 판정이 내려진 농가 9곳 중 최근 확인된 5곳이 모두 강화군에 몰려있다.

뉴스1
27일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기자실 모니터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농장 현황이 표시돼 있다.

 

강화군은 확진 판정이 내려진 농가의 반경 3km 이내 농가 및 희망 농가를 대상으로 하는 예방적 살처분은 물론, 나머지 농가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설득을 통해” 살처분을 시행할 계획이다.

강화군은 예방적 살처분 농가에 대해서는 100%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와 적극 협조, 건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ASF의 조기종식과 확산 원천 차단을 위해 농림축산식품부에 발생농가 3km 이외의 예방적 살처분 농가에 대해서도 조건 없는 100% 보상과 국비지원을 건의한다.” 유천호 강화군수의 말이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앞서 ”강화군에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언급한 바 있다. 방역당국은 감염경로 파악에 애를 먹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농식품부는 28일 12시부터 이동중지 명령이 해제됨에 따라 전국의 도축장, 농협 공판장, 도매시장을 통해 돼지고기 공급이 재개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국내의 돼지고기 생산, 수입, 재고 등 공급 여력이 충분한 상황임을 감안할 때, 이동중지 해제 이후 도축장 등 가동이 재개되고 출하량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