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27일 17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9월 27일 17시 55분 KST

"이를 악물고 출근하고 있다" : 조국이 언론 인터뷰에서 검찰 개혁 의지를 밝혔다

검찰 개혁 의지를 강하게 전했다

뉴스1
조국 장관 

″검찰개혁은 저를 딛고서라도 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구시대의 잿더미를 넘어 새로운 개혁의 시간이 온다는 다짐을 하면서 이를 악물고 출근하고 있습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검찰 개혁에 대한 의지를 밝히며 꺼낸 말이다.

조 장관은 27일 온라인에 그 일부 내용이 공개된 시사IN 단독 인터뷰에서 ”개혁이 혁명보다 어렵다는 이야기를 절감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장관은 우선 ”문재인 정부 초기부터 입법을 통해 검찰개혁을 불가역적으로 법제화·제도화하는 데 주력했다”고 덧붙였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검·경수사권 조정안 등을 지칭한 것이다.

그는 ”검찰개혁이 그만큼 어려운 과제라는 걸 국민들도 알고 있기 때문에 제가 ‘(검찰개혁) 잘할 것 같다’라는 의견이 상대적으로 낮게 나오는 거 같다”며 ”그래도 그 어느 때보다 법적 제도화에 가까이 왔고, 지금이 아니면 더 어려워질 거라는 간절함이 있다”고 덧붙였다.

`본인을 포함한 모든 가족의 기소 가능성`에 대한 질문을 받자 조 장관은 ”말씀드리기 조심스러운데, 우선 이 사건 관련해서 ‘검찰과 제 아내 사이의 다툼이 있다’라고 말씀을 드리겠다”고 답했다. 앞서 조 장관의 자녀들동생, 동생의 전처가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조 장관의 배우자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도 곧 소환될 것으로 보인다. 

뉴스1
조국 장관 

조 장관은 이어 ”다툼이 있는 사안이고, 그 다툼은 사후 형사 절차에서 해결돼야 할 것”이라면서 ”제가 법무부 장관이자 제 집안의 가장 아니겠습니까. 거기에 대해 특정한 언급을 하기에는 매우 곤란하다”고 말을 아꼈다.

조 장관은 또 가족들을 향해 미안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23일 조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압수수색 당시 조 장관이 검사 팀장과 통화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야당 의원들의 비판이 쏟아지기도 했다. 조 장관은 ”남편으로서 아내의 건강을 배려해 달라고 부탁드린 것”이라고 해명했었다. 

″(...) 제가 뭐 운명론자는 아닙니다. 제가 해야 할 게 뭘까 생각해볼 때, 제가 아주 나쁜 조건에 있는 거 아닙니까? 그냥 제가 할 수 있는 데까지를 하자 생각합니다. 할 수 있는 데까지 하자. 그 결과가 어떻게 될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진짜 모르겠습니다. 알 수도 없고. 수사 문제는 제가 실제로 알지도 못하고. 제가 아주 개인적으로만 보게 되면 가족을 돌보는 게 급합니다. 집에 있지를 못하잖아요, 오늘도. 제 가족을 돌보지 못하는 상태에 있거든요. 제가 그냥 사인이라면 빨리 가족으로 돌아가서 돌봐야 됩니다. 가족들이 힘들어하는 상태인데. 그 점에서 힘들죠.” (시사IN 9월27일)

그러면서도 조 장관은 ”죽을힘을 다해 한 걸음이라도 앞으로 내디딜 것”이라고 말했다.

”책임, 소명, 소임 이런 말들이 얼마나 두렵고 무서운 말인지 깨우치고 있습니다. (...) 죽을힘을 다해 한 걸음이라도 앞으로 내디딜 겁니다. 언제 어디까지일지 모르지만 갈 수 있는 데까지 가볼 생각입니다.”

시사IN은 조 장관 인터뷰 내용 일부를 27일 온라인을 통해 공개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이날 발행된 ‘시사IN’ 제629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