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27일 11시 46분 KST

왕진진은 '낸시랭 동영상 협박' 인정했으나 폭행은 부인했다

가라오케 폭행·재물손괴 2건·동영상 협박 4개 혐의를 인정했다.

팝아티스트 낸시랭과 이혼소송 중 특수폭행·협박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왕진진(전준주)이 일부 혐의를 인정했다. 다만 기소된 11건 중 7건의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2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변성환 부장판사) 심리로 왕진진에 대한 공판이 진행됐다. 왕진진은 이날 갈색 수의를 입고 국선 변호인과 함께 공판에 참석했다.

뉴스1

이날 왕진진은 국선 변호인을 통해 4개의 혐의를 인정한다고 밝혔다. 왕진진이 시인한 혐의는 지난해 8월 5일의 ‘가라오케 폭행’ 건, 같은 해 9월 20일의 ‘재물손괴’ 2건, 같은 해 10월 16일의 ‘동영상 협박’ 건이다.

이 중 ‘동영상 협박‘은 낸시랭이 지난해 10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왕진진이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했다”고 밝히며 검찰에 수사를 요청했던 건이다. 당시 왕진진은 ”낸시랭의 허위사실을 입증할 자료가 있다”고 말했으나, 이날 공판에서는 혐의를 인정했다.

왕진진은 특수폭행, 협박, 상해, 감금 등의 나머지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왕진진 측은 ”낸시랭에게 위해를 가한 사실이 없다. 낸시랭이 술에 취해 넘어졌고, 멍이 들어서 크림을 사준 것뿐”이라며 ”폭행을 당했다는 낸시랭의 진술만 있을 뿐 증거는 없다”고 주장했다.

왕진진에 대한 다음 공판은 오는 10월 30일 진행된다.

한편 낸시랭은 지난 24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제14회 이스탄불 컨템포러리 아트페어에서 신작 ‘터부요기니-스칼렛’ 오일 페인팅 시리즈를 공개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낸시랭은 ”그동안 겪은 일련의 아픔을 여성이라는 약자의 입장에서 생각했다”며 ”여성들의 불합리한 고통과 사회적 아픔을 ‘스칼렛’을 통해 유쾌하면서 공격적인 몸짓으로 이야기하고자 한다”고 작품에 대해 설명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