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26일 17시 38분 KST

류석춘이 자유한국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수업 도중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26일 자유한국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류 교수는 당 윤리위 차원의 징계 논의가 착수된 사실이 알려진 직후 탈당을 결심했다.

뉴스1

한국당 한 관계자는 ”당에서 보호를 해주기보다 윤리위에서 징계를 논의한다고 하니 류 교수가 탈당을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류 교수는 연세대 학보사 ‘연세춘추’와의 인터뷰에서 ”잘못한 게 있어야 사과하는데, 사과할 일이 없다”며 ”학문의 자유를 보장해달라”는 입장을 밝혔다.

류 교수는 ”″궁금하면 (학생이) 한번 해볼래요?‘라는 말에서 ‘조사를’이라는 목적어를 쓰지 않았을 뿐인데, 매춘을 권유했다고 해석하고 나를 파렴치한 인간으로 몰고가고 있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류 교수가 자진해 탈당계를 제출함에 따라 한국당은 이를 수리하고, 윤리위 소집은 취소할 것으로 보인다.

류 교수는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을 지낸 전력이 있으며, 학계에서는 뉴라이트 인사로 분류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