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26일 11시 37분 KST

'일간베스트'에서 수호 중인 '국대떡볶이'의 근황: 매출 상승

'국대떡볶이', '지구당' 김상현 대표는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을 연일 이어가고 있다.

분식 프랜차이즈 ‘국대떡볶이’와 ‘지구당‘의 김상현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비판을 연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국대떡볶이’의 매출은 상승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표의 발언이 주목받기 시작한 건 지난 18일부터였다. 김 대표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삭발 기사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하며 ”황교안 대표님 잘 하셨다. 문재인은 북조선 편”이라는 코멘트를 남겼다.

일베/뉴스1
일간베스트에 올라온 '지구당' 인증 사진.

이후 그는 ‘코링크는조국꺼‘, ‘문재인은공산주의자’라는 해시태그를 같이 올리며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난을 계속했다. 이에 문대통령과 조 장관 지지자들은 국대떡볶이에 대한 ‘불매운동’을 주장했다.

그러나 ‘일간베스트’ 등 극우 커뮤니티에서는 국대떡볶이를 비롯, 김 대표가 운영하는 또 다른 브랜드인 ‘지구당‘에 대한 ‘구매 인증’이 이어져 오히려 매출은 증가했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국대떡볶이’ 가맹점 중에는 논란 이후 40% 넘게 매출이 오른 곳도 있었다.

김 대표도 직접 매출에 대해 언급했다. 김 대표는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대통령 공개 비판 사실이 알려진 후 매출이 떨어진 매장은 없었다”라며 ”전주 대비 평균 11.36%가 올랐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자신의 발언 이후 ‘국대떡볶이’ 일부 가맹점에 ‘불매 운동을 하겠다’는 전화가 오는 경우가 생겼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그는 ”나는 점주들을 보호해야 할 책임이 있기에, 배상 같은 최악의 상황도 염두에 두고 있다”라며 ”옳은 말을 한 것일 뿐인데 이분들이 부당하게 피해를 입지 않도록 더 많이 떡볶이를 사먹어 달라”고 호소했다.

김재원 의원 페이스북

‘일베‘뿐만 아니라, 정치권에서도 ‘국대떡볶이’ 인증이 진행됐다. 지난 8월 추경안 협상 중 ‘음주 브리핑’으로 논란이 됐던 한국당 김재원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대떡볶이 여의도점에서 25인분을 사서 나누어 먹었다”며 ‘인증샷’을 남겼다. 김 대표는 해당 게시물에 ”감사하다”는 댓글을 남겼다.

다만 가맹점주들은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의 한 대학가에서 ‘국대떡볶이’를 운영하는 점주 A씨는 ”가맹점 입장에서는 오너가 논란을 만드니 불안하다”라며 ”나라 걱정하기 전에 가게 걱정이나 좀 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점주 B씨는 ”개업 이후 이렇게 오너리스크를 겪는 것은 처음”이라며 ”조용히 흘러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