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9월 25일 11시 42분 KST

김정숙·아베 아키에가 반가움의 포옹을 나눴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만남은 무산됐다.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회담이 사실상 불발된 가운데, 김정숙 여사와 아베 총리 부인 아키에 여사는 악수와 포옹으로 반가움을 나눴다.

뉴스1/청와대
포옹하는 김정숙 여사와 아베 아키에 여사.

24일(현지시간) 김 여사와 아베 여사는 뉴욕공립도서관 2층 트러스티룸에서 열린 제 74차 유엔총회 계기 ‘발달장애인을 위한 보편적 의료보장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이날 김 여사는 연설을 통해 2013 평창 스페셜올림픽과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을 언급하며 문재인 정부의 ‘발달장애인 생애주기별 종합 대책’ 등을 설명했다.

연설 말미 김 여사는 ”존경하는 마틸드 필립 벨기에 왕비님, 아베 아키에 여사님”이라며 아베 여사의 이름을 부르기도 했다.

김 여사는 이날 행사를 마치고 밖으로 나서던 중 아베 여사를 발견하자 먼저 다가가 아베 여사의 손을 잡고 인사를 건넸다. 아베 여사도 포옹으로 화답했다. 두 사람은 잠시 손을 잡고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김 여사와 아베 여사는 이전에도 다정한 모습을 보여준 바 있다.

지난 6월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했던 김 여사는 아베 여사와 인사를 나눴으며, 2017년에는 독일 G20 정상회의에서 김 여사가 아베 여사에게 ‘수호랑’ 인형을 선물하기도 했다. 

뉴스1/청와대
뉴스1/청와대

한편 문대통령과 김 여사는 25일 오후, 유엔총회 일정을 모두 마치고 한국행 비행기에 오른다. 문대통령 내외는 26일 오후 귀국할 예정이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