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24일 16시 19분 KST

최순실이 손석희의 삭발을 요구하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변희재 전 미디어워치 고문도 언급됐다.

최순실씨가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자신이 ‘국정농단‘의 증거가 된 태블릿PC를 사용한 적이 없고, ‘비선실세’도 아니라는 이유다.

뉴스1

24일 최씨는 서울중앙지검에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손 사장을 수사해달라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최씨는 “JTBC 보도와 달리 태블릿PC를 이용하거나 이를 이용해 연설문을 고친 적이 없다”라며 ”나는 박근혜 대통령을 허수아비로 세우고 그 뒤에서 국정농단을 한 비선실세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밖에 최씨는 손 사장에게 ”즉시 삭발하고 JTBC 사장 및 뉴스룸 진행자에서 물러나라”고 요구했다.

한편 최씨는 손 사장과 JTBC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미디어워치 대표 변희재씨의 항소심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최씨는 ”변씨의 재판에 출석해 적극 소명하겠다”고 자청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