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24일 15시 01분 KST

조국 장관 자택 압수수색 중 배달된 짜장면 논란에 검찰 해명

지난 23일 조국 장관 자택 압수수색이 11시간에 걸쳐 진행됐다

뉴스1
조국 장관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 압수수색이 이례적으로 오래 걸린 이유에 대해 검찰이 입장을 밝혔다. 지난 23일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은 11시간에 걸쳐 여권의 반발을 산 바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부는 ”압수수색 집행 과정에 변호인이 참여할 수 있도록 기다려달라는 (조 장관) 가족의 요청이 있어 변호인들이 참여할 때까지 압수수색을 진행하지 않았다”고 24일 밝혔다. 압수수색 도중 두 차례 추가영장을 발부받으면서 예상보다 시간이 오래 걸렸다는 입장이다.

수사팀이 배달음식으로 점심을 해결하며 압수수색 집행 시간을 의도적으로 늘리려 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압수수색 당일 조 장관 자택에 짜장면 9그릇이 배달되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이같은 지적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검찰은 문제가 된 ‘짜장면 9그릇’은 수사팀의 식사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검찰은 이어 ”오후 3시께 (조 장관) 가족이 점심 주문을 한다고 하기에 압수수색팀은 점심을 먹지 않고 계속 압수수색을 진행하겠다고 했다”면서 ”그러나 가족이 압수수색팀이 식사하지 않으면 가족들도 식사할 수 없다며 권유해 함께 한식을 주문해 식사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식사대금은 별도로 지불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