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9월 24일 14시 51분 KST

한혜진이 방송에서 '전 남자친구의 집착'을 언급했다

장성규와 전진은 "이해한다"고 말했지만...

모델 한혜진이 전 남자친구의 ‘집착’ 때문에 곤란했던 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다만 그 전 남자친구의 정체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JTBC2

23일 방송된 JTBC2 ‘호구의 차트‘에서는 방송인 장성규, 가수 전진 그리고 한혜진 등이 ‘연애할 때 내가 했던 호구짓 TOP10’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 중 4위로는 ’24시간 연락에 집착한다’가 올랐다. 이어 분 단위로 연락을 하고, 부재중 전화를 80통 가까이 남기는 집착적인 성격을 가진 남자친구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를 들은 한혜진은 “80통이 뭐냐. 180통도 온다”라며 ”녹화 3~4시간 하는 동안 180통이 온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전진은 ”평범한 회사를 다니는 입장에서, 연예인 여자친구가 불안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으며, 장성규 역시 ”여자친구가 한혜진 씨라면 불안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JTBC2

그러자 한혜진은 ”연예인은 안 그럴 것 같냐”며 ”똑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연예인 남자친구‘가 집착을 했던 것인지, ‘일반인이 아니라 연예인도 그럴 수 있다’는 의미인지는 명확하게 밝히지 않았다.

이에 MC들이 상대가 누구였는지 알려달라고 재촉하자 한혜진은 ”너무 웃기다. 단톡방에 올리겠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호구의 차트’는 월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