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9월 23일 21시 49분 KST

'케이윌 영정사진 논란' 정형돈이 사과문을 공개했다

이날 케이윌은 실제 교통사고를 당했다.

가수 케이윌의 사진을 영정사진처럼 꾸며 논란이 된 방송인 정형돈이 사과문을 공개했다.

23일 정형돈은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정형돈은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라며 ”단순한 개그 욕심에 도 넘은 행동을 한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케이윌 씨에게도 직접 연락해 사죄의 뜻을 전했다”고 전했다.

뉴스1

정형돈은 지난 21일, MBC ‘마이리틀텔레비전V2’ 인터넷 생방송 중 케이윌의 사진이 나오자 사진 윗부분의 양쪽 모서리에 선 두 개를 그어 영정사진처럼 보이게 해 논란이 됐다. 이날 케이윌은 실제 교통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형돈은 ”생방송 중이라 케이윌의 교통사고 소식을 전혀 알지 못한 채 한 행동이라 더욱 죄송한 마음이다”라며 ”저의 언행에 문제가 있었음을 깨닫고 제작진과 상의해, 문제가 된 장면이 본방송에는 나가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정형돈은 ”앞으로는 더욱 신중하고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