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23일 21시 25분 KST

방역당국이 김포 농가에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내렸다

방역당국이 설정해 놓은 중점관리지역 중 한 곳이 뚫렸다.

우려가 결국 현실이 됐다. 방역당국이 23일 오전 김포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의심 신고를 접수 후 정밀분석한 결과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접수된 김포시 양촌읍 가현리에 있는 한 양돈 농가의 샘플을 채취해 검역한 결과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고 밝혔다.

뉴스1

앞서 해당 농가는 오전 6시 35분쯤 돼지 4마리가 유산하고 모돈 5마리가 식욕 부진 증상을 보여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의심된다고 방역당국에 신고했다.

식욕 부진을 겪는 모돈 중 2마리는 미열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확진 판정이 나자 방역당국은 현재 500m 이내 양돈농가에 대한 살처분 작업에도 착수했다.

김포에는 확진 농가를 포함 5개 농가에서 총 3108두의 돼지가 사육중이다.

확진판정이 난 김포 통진읍 양돈장은 최초 ASF 발생지인 파주 농장과 13.7㎞, 두 번째 발생지인 연천 농장과는 45.8㎞ 떨어져 있다.

방역당국이 설정해 놓은 ASF 중점관리지역 중 한 곳이 뚫린 것이다. 김포마저 뚫리면서 방역당국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전국으로 확산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