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23일 21시 19분 KST

홀로그램까지 정교하게 재현한 위조지폐가 발견됐다

"상당 기간 유통된 것으로 추정된다"

홀로그램까지 재현해낸 정교한 위조지폐가 발견됐다. 이 위폐는 상당 기간 유통된 것으로 분석됐다.

23일 KEB하나은행은 위·변조 방지 장치를 정교하게 모방한 새로운 종류의 5만원권 위조지폐 1장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뉴스1

이는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가 발견한 것으로, 얇은 특수용지에 화폐의 앞뒷면을 별도 인쇄해 한 장으로 붙인 합지 형태였다. 숨은 그림과 부분 노출 은선 등을 별도 제작해 붙이고, 홀로그램도 조작하는 등 대단히 정교하게 제작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하나은행 관계자는 ”이번에 1장이 발견됐으나 많이 해진 상태로, 상당 기간 유통된 것으로 추정된다”라며 ”대량 생산, 유통됐을 가능성도 의심된다”고 말했다.

하나은행은 위폐와 관련된 자료를 전부 관할 경찰서에 넘겼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한국 금융권에서 유일하게 사내 위폐전담조직인 ‘위변조대응센터’를 운영 중이다.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가 올해 상반기까지 적발한 위폐는 711장으로, 총 2억4800만원 규모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