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9월 23일 17시 05분 KST

일본, 올해 5월 이후 2차례 이상 북한 미사일 추적 실패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KCNA KCNA / Reuters
A view shows the testing of a super-large multiple rocket launcher in North Korea, in this undated photo released on September 10, 2019 by North Korea's Korean Central News Agency (KCNA). KCNA via REUTERS ATTENTION EDITORS - THIS IMAGE WAS PROVIDED BY A THIRD PARTY. REUTERS IS UNABLE TO INDEPENDENTLY VERIFY THIS IMAGE. NO THIRD PARTY SALES. SOUTH KOREA OUT. NO COMMERCIAL OR EDITORIAL SALES IN SOUTH KOREA.

일본 정부가 올해 5월 이후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 궤도를 여러차례 탐지하지 못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익명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서 23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북한이 올해 5월에서 이달까지 발사한 발사체는 대부분 통상보다 낮은 60㎞ 이하 고도로 비행하고 비행궤도도 변칙적이어서 동해 상에 배치된 일본 이지스함과 일본 내 항공자위대 레이더가 탐지하지 못한 사례가 나왔다고 전했다.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은 지리적인 위치 때문에 발사 직후에는 한국이 탐지하기 쉽고 미사일이 떨어질 때는 일본이 탐지하기 용이하다.

통신은 이 때문에 최소 2차례 이상 일본이 탐지하지 못한 북한 미사일 발사 직후 궤도를 한국군은 탐지한 것으로 보인다며,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가 일본의 안전보장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가 확산될 듯 보인다고 전했다. 일본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 뒤 조기에 탐지하지 못하면 격추 등 대응이 어렵다. 고노 다로 전 일본 외무상은 지난달 22일 오후 한국 정부가 한-일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내리자,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를 이날 밤 9시 30분께 초치하며 민감하게 반응했다.

한국군과 일본 방위성 분석에 따르면 북한이 5월 이후 발사한 발사체는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미국산 전술지대지미사일과 비슷한 신형 미사일, 다연발로켓포 등이다. 통신은 일본 정부가 포착하지 못한 사례에 KN-23이 포함됐다며, KN-23은 일본까지 날아올 수 있고 비행궤도가 변칙적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