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23일 16시 55분 KST

윤석열 가족 관련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검찰이 입장을 밝혔다

‘익성’에 윤석열 검찰총장 가족이 연루됐다는 주장이 확산되고 있다.

검찰이 조국 법무부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와 연관된 자동차부품업체 ‘익성’에 윤석열 검찰총장 가족이 연루됐다는 내용을 퍼트리는 행위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표했다.

대검찰청 관계자는 23일 ”수사를 방해하는 의도로 보이는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행위는 수사 대상이라 생각한다”며 ”적절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스1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유튜브 등에서는 윤 총장 배우자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익성의 이사이며, 익성에 이명박정부 인사들이 연루돼 검찰이 수사를 무마하고 있다는 식의 주장이 확산하고 있다. 그 근거로는 김 대표가 사내이사로 이름을 올린 등기부등본이 올라와있는데, 이는 익성이 아닌 코바나의 것으로 파악됐다.

또 트위터에서는 익성에 이명박 전 대통령 측 인사들이 있어 검찰이 조 장관 딸과 관련한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으로 언론플레이를 한다는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 실제 익성 등기부등본엔 이 전 대통령 재임 당시 청와대 경호처 차장을 지낸 서모씨가 사내이사로 올라 있다.

그러나 윤 총장이 다스(DAS) 수사로 이 전 대통령을 구속시킨 당사자고, 현재 조 장관 일가 수사·지휘 라인에 있는 한동훈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이나 송경호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 등이 모두 이 전 대통령을 직접 수사했던 점으로 미뤄보아 이 전 대통령이 수사 무마를 위해 검찰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주장은 성립되기 어렵다.

한편 검찰은 앞서 익성 이모 회장과 이모 부사장을 불러 조사한데 이어 지난 20일엔 충북 음성에 있는 익성 본사와 공장, 연구소를 압수수색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