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23일 15시 53분 KST

조국 장관, 딸 인턴 증명서 관여 의혹에 “정말 악의적, 법적 조치 고민 중”

이날 검찰은 조 장관 자택에 이어 조 장관 아들이 지원한 대학도 전격 압수수색했다

뉴스1
조국 장관 

조국 법무부 장관이 딸의 서울대 법대 인턴증명서 허위 발급 의혹 보도에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을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조 장관이 딸의 인턴 증명서 허위 발급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조 장관은 23일 정부과천청사 출근길에서 ”지금까지 가족 관련 수사에 대해 언급을 하지 않았지만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십 관련 서류를 제가 만들었다는 오늘 보도는 정말 악의적”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조 장관은 이어 ”공인으로서 여러 과장 보도를 감수해왔다. 그러나 이것은 정말 참기가 어렵다”면서 ”인사청문회 등에서 여러 번 말씀드렸지만, 저희 아이는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했고 센터로부터 증명서를 발급받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검찰이 조 장관 딸의 인턴증명서 발급에 조 장관이 관여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수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증명서 발급 당시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장이었던 한인섭 교수는 지난 20일 검찰 조사에서 ”조 장관 딸에게 인턴 증명서를 발급한 적이 없다”고 진술하는 등 검찰은 조사 과정에서 (조 장관 딸의) 증명서를 발급해줬다는 사람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조 장관은 이날 진행된 자택 압수수색에 대해 검찰로부터 사전 보고를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검찰은 조 장관 자택에 이어 조 장관 아들이 지원한 충북대와 아주대 법학전문대학원도 전격 압수수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