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23일 09시 49분 KST

검찰이 조국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사상 초유의 일이다

검찰이 23일, 조국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이 검찰을 관할하는 현직 법무부장관 자택을 압수수색한 것은 초유의 일이다.

뉴스1
23일 오전 검찰 관계자들이 압수수색을 위해 서울 서초구 방배동 조국 법무부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검찰은 이날 오전 9시, 조국 장관의 PC 하드디스크와 업무 기록등을 확보하기 위해 자택을 찾았다. 검찰이 확보한 진술에 따르면 정경심 교수는 자신에 대한 수사가 시작된 이후 자산관리인인 김모씨에게 자택 하드디스크 교체를 부탁했고, 조국 장관은 하드디스크를 교체하던 김씨에게 ”아내를 도와줘서 고맙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

정경심 교수는 현재 사문서 위조, 횡령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