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20일 10시 16분 KST

태풍 타파가 오키나와를 거쳐 제주도로 북상하고 있다

중형급으로 발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뉴스1

19일 일본 해상에서 발생한 17호 태풍 타파가 오키나와를 거쳐 제주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다. 오늘(20일) 밤부터 한반도가 영향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20일 오전 3시 기준으로 중심기압 992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시속 72㎞, 강풍반경 240㎞의 소형급 규모를 보이고 있으며,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380km 부근해상에서 시속 24km 속도로 북항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타파가 22일 오후 3시쯤 서귀포 남동쪽 약 100km 부근 해상까지 북상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규모도 중형급(중심기압 975hpa, 최대풍속 시속 115㎞, 강풍반경 340㎞)으로 발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타파로 인해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가 23일까지 제주도와 동해안·남해안·지리산 부근에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총 예상 강수량은 300㎜가 넘을 것으로 전망됐다.

뉴스1에 따르면 기상청 관계자는 ”20일 밤부터 제주도에 비가 내리기 시작할 것”이라며 “21일은 그 밖의 전국으로 확대되면서 23일 낮까지 전국에 비가 오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