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9월 20일 09시 41분 KST

심권호가 ‘뭉쳐야 찬다’에서 잠정 하차한다

하차 이유는 개인적인 사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JTBC
스포츠해설가 심권호

레슬링 선수 출신 스포츠 해설가 심권호가 ‘뭉쳐야 찬다’에서 잠정 하차한다.

심권호의 하차 소식은 19일 JTBC ‘뭉쳐야 찬다’에서 처음 알려졌다.

이날 멤버 전원이 모인 가운데 심권호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이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안정환은 “개인적인 사정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라고 답했다.

그는 선수가 부족하지 않느냐는 물음에 “선수를 보강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안 되면 우리끼리 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이에 대해 JTBC 측은 20일 스포츠조선 등에 “심권호 개인의 사정으로 인한 휴식”이라고 하차를 공식화했다.

한편 18일 갑작스러운 사생활 스캔들에 휘말린 양준혁은 해당 방송에 편집 없이 등장했다.

JTBC는 같은날 OSEN 등에 “정확한 사실관계가 밝혀지기 전 프로그램 차원의 특별한 조치 계획은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