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19일 14시 37분 KST

자유한국당의 새로운 압박카드 : 직무 정지 가처분

조 장관이 검찰 목덜미를 잡았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이 ‘조국 국정조사’ 추진에 이어 ‘직무집행 정지 가처분’ 카드를 꺼내 들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법무부에서 온갖 직권남용이 벌어졌다”며 “조국 법무부 장관 직무 집행 정지 가처분신청을 제출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법무부가) 검찰 예산과 인사를 틀어쥐는 기조실장과 검찰국장을 비검사로 채우겠다는 내용을 돌연 발표했다. 셀프 공보준칙 만들려다 실패하니 예산권과 인사권으로 검찰 목덜미를 잡겠다는 것”이라며 ”장관직을 이토록 남용하는 것은 처음 봤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딸 논문이 입시와 무관했단 말도 거짓말, 사모펀드 전혀 몰랐단 말도 거짓말, 이번엔 웅동학원 거짓말까지 드러났다”면서 ”그동안 한국당이 제기했던 대부분의 의심, 예측이 속속 팩트로 드러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을 향해서도 ”자꾸만 민생을 핑계로 조국 사퇴를 외면하는 여당은 지금 큰불부터 끄길 바란다”며 ”조국의 파면이 바로 불끄기, 이제는 정부가 조국을 빨리 파면하고 경제를 되살릴 때”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