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9월 19일 13시 56분 KST

정국 열애설에 불똥 맞은 해쉬스완이 심경을 고백했다

정국도 자신만큼 기분 나쁘고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해쉬스완 인스타그램
래퍼 해쉬스완

최근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의 열애설에 휘말렸던 래퍼 해쉬스완이 심경을 고백했다.

해쉬스완은 18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논란 이후의 심경을 밝혔다.

그는 “지난 일로 상처를 받은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그렇다고 팬들끼리 싸울 문제는 아닌 것 같다. 이제 괜찮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팬들끼리 싸우는 모습을 보고 죄책감이 든다. 어느 정도 상황 정리도 됐고 모든 일이 끝났다. 싸우지 말자”며 자신과 방탄소년단 팬들 사이 갈등을 중재했다.

또 해쉬스완은 “나는 가만히 있다가 돌을 맞았는데 그 부분에 대해서는 사과도 많이 받았다”라며 “방탄소년단 정국 씨도 나만큼 기분 나빴을 것이고, 힘들 것이다. 그런데 그 사람은 직업 특성상 지금 하고 싶은 얘기가 있어도 못할 것”이라고 정국에 대한 걱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아이돌과 래퍼 사이 성향과 목표 차이가 있기 때문에 정국이 자신보다 오히려 답답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앞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한 남성이 뒤에서 여성을 안고 줄을 서 있는 모습이 담긴 CCTV 화면이 공개됐다. 이를 게재한 네티즌은 화면 속 남성이 방탄소년단 정국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일각에서 해당 인물은 정국이 아닌 해쉬스완이라고 추측하기 시작했다. 이에 해쉬스완은 인스타그램에 불쾌함과 피로감을 표현했고, 일부 팬들의 공격을 받기도 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