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9월 19일 10시 09분 KST

‘골목식당’ 백종원이 둔촌동 튀김덮밥집에 “기본부터 다시 하라”고 한 이유

백종원에 따르면 이 식당의 비빔메밀에서는 ‘막걸리 맛’이 났다.

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서울 강동구 둔촌동 골목을 습격했다.

백종원은 18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둔촌동 골목을 찾았다. 도움을 요청한 가게는 닭갈비집, 옛날돈가스집, 튀김덮밥집, 모둠초밥집이었다.

이날 백종원은 창업한 지 두 달 남짓 됐다는 튀김덮밥집으로 갔다. 엄마와 딸, 딸의 남자친구가 함께 일하고 있는데 세 사람 모두 요식업은 처음이었다. 특히 딸 사장은 영국 유학과 패션회사를 거친 독특한 이력을 밝히며 “인터넷으로 요리를 독학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가게의 대표 메뉴는 돈가스와 새우튀김을 얹은 튀김덮밥과 비빔메밀이었다. 이에 옛날돈가스집 등을 방문했던 백종원은 조그만 골목에서 메뉴가 중복되니 상권 분석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백종원은 튀김덮밥을 시식한 후 간이 배지 않아 싱겁다고 말했다. 이후 비빔메밀을 먹은 백종원은 “양념장 만든 지 오래 되지 않았나”라고 물었다. 딸 사장이 “한 달 됐다”고 답하자, 백종원은 “발효된 맛이 난다. 발효를 넘어 막걸리 맛이 나는 정도”라고 혹평했다.

주방 역시 문제점이 많았다. 먼저 이전 순댓국집 설비를 그대로 사용하고 있는 탓에 튀김기 위에 환기시설이 갖춰져 있지 않았다. 딸 사장은 비싼 권리금을 주고 순댓국집을 통째로 넘겨 받았다며 “버리기 아까워서 계속 쓴다”고 해명했다. 이에 백종원은 “기본부터 다시 해야겠다”며 쓴소리를 했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