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18일 15시 12분 KST

지적장애 여성을 폭행 끝에 살해한 일당이 검거됐다

여성이 사망하자, 이들은 경남 거창으로 시신을 옮겨 암매장했다.

20대 지적장애인 여성을 폭행해 숨지게 한 뒤 시신을 야산에 유기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전북 익산의 한 원룸에 모여 살던 사이인 것으로 드러났다.

전북 군산경찰서는 살인·사체유기 혐의로 A씨(28) 등 5명을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뉴스1
군산경찰서 전경.

A씨 등은 지난달 18일 오후, 익산시의 한 원룸에서 지적장애가 있는 B씨(20)를 주먹과 발로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지난 6월부터 해당 원룸에서 동거를 해 왔으며, B씨가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상습적으로 폭행했다.

폭행을 당하던 중 B씨가 숨지자 이들은 익산에서 134㎞가량 떨어진 경남 거창군 한 야산에 시신을 유기했다.

이 사건은 B씨와 함께 원룸에 감금됐던 C씨(31)의 부모가 ”딸이 납치된 것 같다”며 경찰에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경찰은 C씨의 행방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B씨가 살해된 것을 확인, 범행 한 달 만에 A씨를 긴급 체포했다.

C씨는 B씨가 살해당한 원룸에 감금돼 있었다. B씨와 같이 지적장애를 갖고 있던 C씨에게서는 별다른 상처나 구타 흔적이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A씨 등은 B씨를 살해한 사실을 일부 인정했으나 구체적인 경위는 밝히지 않았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경찰 안팎에서는 ”성매매를 시키다가 B씨가 거부하자 살해한 게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으나, 경찰 관계자는 ”확인된 바 없다”는 입장이다.

경찰 측은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며 “구체적인 범행 동기 등을 파악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