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18일 11시 00분 KST

황교안이 삭발 동참한 이주영·심재철 의원과 나란히 섰다

청와대 앞에서 구호를 외쳤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삭발식을 마친 이주영 국회부의장, 심재철 의원과 함께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8일 또다시 청와대 앞을 찾아 “분노와 저항의 불길이 청와대 담장을 넘기 전에 잘못된 꿈에서 깨어날 것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은 제발 꿈에서 깨서 정신 차려라. 지금 국민들은 조국을 당장 구속시키라고 외치고 있다”며 “민심의 거센 분노가 들리지 않냐, 국민의 목소리를 들으라”고 촉구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민심 역주행을 끝내 고집한다면 국민의 더 큰 분노와 압도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저와 우리 당은 문재인 정권의 폭정에 맞서서 싸우겠다”면서 “분노와 저항의 불길이 청와대 담장을 넘기 전에 잘못된 꿈에서 깨어날 것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문재인 대통령께 충고한다. 버티는 조국, 결론은 파국, 이러다 망국”이라며 “부마항쟁 40주년을 맞아서 대통령이 ‘국민의 힘으로 독재를 무너뜨린 위대한 역사’라는 말씀하셨다. 국민의 힘으로 이 정권을 무너뜨리는 새로운 역사가 전개되지 않도록 순리를 받아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석회의가 끝난 직후 심재철 의원과 국회부의장인 이주영 의원이 잇따라 삭발했다. 한국당은 지난 11일 박인숙 의원을 시작으로 황 대표가 16일 동참했고, 17일에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와 강효상 의원이 삭발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늦어도 오는 19일 내로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요구서를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을 중심으로 해서 야당은 조속한 논의를 거쳐 18일과 19일 중에 국정조사요구서를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국회에서 진상규명을 할 필요가 있는 측면에서 의원님들의 서명을 받아 이날 중으로 한국당과 교섭해서 제출할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