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18일 09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9월 18일 10시 01분 KST

해병대 하사가 60대 청소노동자를 가혹하게 폭행했다

'술에 취해 기억 나지 않는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JTBC 보도화면 캡처

휴가를 나온 20대 해병대 하사가 여자 화장실에서 68세 청소노동자 김모씨를 가혹하게 폭행한 사건이 발생했다.

JTBC에 따르면 지난 15일 새벽 술에 취한 A하사는 포항의 한 복합상가건물에서 여자 화장실에 들어갔다. A씨는 김씨가 화장실에서 나가라고 요구하자 김씨를 마구 때리기 시작했다. 인근 상인은 사건 현장 바닥에 피가 고여 있었다고 증언했다.

1시간 동안 화장실에 쓰러져 있다가 겨우 병원으로 옮겨지게 된 김씨. 피해 상태는 심각하다. 김모씨의 가족은 ”(병원에서) 턱뼈도 보일 정도로 많이 파였고 피부 괴사까지 갈 수 있다고 하더라고요”라고 말했다. 

JTBC 보도화면 캡처

A하사는 근처 찜질방에서 오후 늦게 경찰에 붙잡혀 해병대로 넘겨졌다. 폭행 이유에 대해서는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해당 진술의 신빙성에 대해서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사건 현장 인근에서 촬영된 CCTV에는 A하사가 현장을 빠져나오면서 가지고 있던 외투로 얼굴을 가리고 나간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해병대 헌병대는 A하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추가 조사를 벌이고 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