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9월 18일 09시 38분 KST

'아내의 맛' 함소원이 숨겨둔 재산을 공개했다

함소원은 진화의 씀씀이를 걱정하며 재무 전문가를 찾았다.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인 함소원과 진화 부부가 전문가와 재무 상담을 가졌다.

17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과 진화가 경제 관념의 차이 때문에 갈등을 빚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진화는 중국에 있는 어머니의 도움으로 비싼 소파를 구매했고, 이를 본 함소원은 새 소파를 산 진화에 언짢아했다.

TV조선

함소원은 돈의 출처를 물으며 언성을 높였고, 진화는 ”어머님이 선물한 것이다 중국에서는 선물을 받는 것이 예의다”라고 털어놨다. 함소원은 시어머님께 영상 통화를 걸어 진화 앞에서와는 달리 활짝 웃으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함소원은 진화의 씀씀이를 걱정하며 진화와 함께 전문가와 재무 상담을 받았다. 함소원은 현금이 없다며 ”돈이 생기면 다 부동산에 넣는다”고 털어놨다. 함소원은 ”아파트 둘, 빌라 둘, 전원주택 하나가 있다”며 자신의 부동산을 공개했다. 이 중에는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 위치한 아파트도 포함돼 함소원의 자산 규모를 짐작케 했다.

TV조선
TV조선

함소원은 진화에게는 비자금 3000만 원과 추가 임대료가 있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전문가는 ”투자 전략을 바꿔야 한다. 종잣돈을 늘리는 건 능사가 아니다”고 말했다. 전문가는 함소원에게 ”행위는 있지만 목적이 없다”며 ”별 문제없잖아요. 불안했던 일들만 떠올리며 스스로를 힘들게 한다”며 함소원을 걱정했다. 함소원은 전문가의 정확한 진단에 인정하며 고개를 끄덕였다.

또 전문가는 진화의 돈에 대해 “1000만 원쯤은 쓰게 하라”며 나머지 2000만 원은 여러 가지 투자 전략을 섞어 가는 게 좋을 것 같다고 개인적인 견해를 밝혔다.

이밖에 전문가는 쇼핑을 좋아하는 진화에게 ”쇼핑몰 내에서 검색하는 것과 포털 사이트를 통해 검색하는 가격이 다르다”며 팁을 알려줬다. 또 은행 앱을 통해 환전할 때 우대 환율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는 진화의 소비를 응원해 진화를 웃게 했다.

아래는 이날 방송 영상.

한편 이날 방송된 ‘아내의 맛’은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5.8%를 기록했다. 동시간대 지상파, 종편 종합 1위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