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17일 17시 07분 KST

황교안과 김문수의 삭발 순간, 표정이 확연하게 달랐던 이유

머리 깎는 사람의 '손의 위치'부터가 다르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오른쪽)가 삭발식을 강행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에 반발하는 ‘삭발 릴레이’가 이어지고 있다.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시작한 삭발식에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동참한 데 이어 16일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삭발을 강행했다.

그런데 황교안 대표와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의 표정은 극명하게 달랐다. 비장한 의지를 표현하는 방식이 다르게 나타난 측면도 물론 있겠지만, 그것만으로는 설명되지 않는 차이가 있었다. 황교안 대표는 삭발 과정 내내 온화한 표정을 지은 반면, 김문수 전 지사는 고통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기 때문이었다. 

황교안 대표의 삭발 사진에 수염을 합성해 '황교안의 재발견'이라고 이름을 붙인 패러디물이 SNS 상에서 화제가 됐다.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SNS에서는 황 대표가 옆머리를 삭발하는 사진에 수염과 의상을 합성한 사진이 올라와 화제가 됐다. 일명 ‘투블럭‘이라고 부르는 헤어스타일이 된 절묘한 순간을 포착해 ‘황교안의 재발견’이라고 이름 붙인 사진이었다. 반면 김 전 지사의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삭발 과정을 지켜본 네티즌들은 주로 ‘아프겠다’는 즉각적인 반응을 보일 뿐이었다. 

결정적인 차이는 머리를 깎는 사람의 ‘손의 위치’에서부터 드러난다.

뉴스1
황교안 대표의 머리를 깎은 사람은 바리깡을 들지 않은 손을 사용해 황 대표가 통증을 느끼지 않게끔 배려했다.

황 대표의 머리를 깎은 사람은 두 손을 모두 사용했다. 한 손엔 바리깡을 들고 있고, 바리깡을 들고 있지 않은 손으로는 바리깡이 나아갈 위치를 미리 짚어가며 통증을 느끼지 않게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뉴스1
김문수 전 지사의 머리를 깎는 사람은 바리깡을 든 손만을 사용하고 있다. 바리깡을 들지 않은 손이 김 전 지사의 어깨에 얹혀져 있다.

김 전 지사의 머리를 깎은 사람은 그렇지 않았다. 바리깡을 든 한 손만을 사용해 김 전 지사의 머리를 깎았다. 때문에 삭발하는 중간중간 머리카락이 바리깡에 ‘찝히는’ 모습도 노출면서 삭발식을 지켜보는 이들에게까지 ‘고통스럽겠다’는 생각을 들게한 것이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황 대표와 김 전지사의 머리를 깎은 사람들의 ‘실력’이 다를 수밖에 없었다. 황 대표의 머리를 밀어준 사람은 서울 지역에서 미용실을 운영하는 자원봉사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지사의 머리를 깎은 사람은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이었다. 박 의원은 ”김 전 지사를 응원하러 갔더니, 내가 삭발 1호라며 내가 해주면 의미가 있을 것 같다고 요청해서 (삭발을) 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4월 여야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 안건 강행에 항의하는 뜻으로 삭발했다. 박 의원의 머리는 누가 깎았을까. 셀프 삭발이었다. 당시 박 의원은 스스로 머리를 삭발하는 사진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4월 30일 오후 1시경 "근조(謹弔)! 20대 국회는 죽었다"며 자신의 SNS에 삭발 사진을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