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17일 14시 39분 KST

부마민주항쟁이 발생 40년 만에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10월16일 40주년 기념식부터는 정부행사로 열린다.

뉴스1
5월 창원시청 시민홀에서 개최된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촉구 서명지 전달식

‘부마민주항쟁‘이 발생한 지 40년 만에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행정안전부는 17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부마민주항쟁 기념일 제정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일부개정령안’이 심의‧의결됐다고 밝혔다.

부마민주항쟁은 경남지역(부산·마산)의 시민과 학생들이 유신독재에 항거해 발생한 대규모 민주화운동이다. 지난 1979년 10월16일 부산에서 처음 발생해 같은 달 18일 창원지역까지 확산됐다.

행안부에 따르면 ‘부마민주항쟁’은 이후 발생한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으로 그 정신이 이어졌다. 4·19혁명,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과 함께 한국 현대사의 4대 민주항쟁의 하나로 평가되고 있다.

국무총리소속 ‘부마민주항쟁 진상규명위원회’는 관련 지자체, 단체, 각계 전문가 의견수렴을 통해 지난해 9월부터 부마민주항쟁 최초 발생일인 10월16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해 왔다.

위원회는 이후 각 지자체의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범국민 추진위원회 발족과 전국적 서명운동 실시, 지방의회 촉구결의안 채택 등의 과정을 거쳤다.

행안부는 부마민주항쟁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됨에 따라 다음달 16일 경남 창원에서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을 첫 정부행사로 진행할 예정이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