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17일 12시 13분 KST

돼지열병 확산으로 4700마리가 살처분될 상황이다

위기단계가 심각단계로 높아졌다

 

파주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 처음 발병한 가운데 경기도가 추가 확산방지를 위해 발생농장 및 가족농장의 돼지를 예방적 살처분하는 등 특단의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뉴스1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 처음으로 발생한 17일 오전 경기 파주시 발병 농장 인근에서 방역차가 긴급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17일 오전 도청 브리핑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파주 농장 돼지열병 발생 현황 및 도 시군 방역대책’을 발표했다.

김 대변인은 “돼지열병 유입방지를 위해 노력했으나 안타깝게도 오늘 아침 파주의 돼지농가에서 돼지열병 발생이 최종 확진됐다”며 “경기도는 위기단계를 심각단계로 높여 발령하고, ‘가축질병 위기대응 매뉴얼 및 ASF긴급행동지침’에 따라 기관별 방역조치 등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6일 저녁 6시께 파주 돼지농가에서 2~3일 전 사료섭취 저하 및 고열로 5마리가 폐사했다는 의심신고가 경기도에 접수됐다.

도는 이에 이날 저녁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 가축방역관을 해당 농장에 긴급 급파해 폐사축 ASF 의심증상 시료를 채취하는 한편, 확진판정이 내려진 17일 아침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 긴급 가동에 들어갔다.

도 방역지원본부 및 파주시 방역팀 4명이 해당 농장에 투입돼 통제 및 소독 등 초등조치를 완료했다.

도는 24시간 발생농장 반경 500m 이내 2450두를 살처분하고, 발생농장 가족이 운영하는 2개농장 2250두 등 총 4700두에 대해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방역대 통제초소 5곳과 거점소독시설 3곳을 24시간 운영하고, 발생농장 방문차량과 ‘역학관련 농장 임상예찰 및 정밀검사’를 실시해 추적 관찰하는 한편, 발생권역(파주시) 전 양돈농가에 대해 이동제한 조치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오전 6시30분부터 48시간 동안 전국 돼지농장, 도축장, 사료농장, 출입차량 등을 대상으로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발령했다.

김 대변인은 돼지열별 발생원인에 대해 “여러 가지가 추정이 되고 있다”며 “그러나 접경지역에서 멧돼지 침입흔적이 없고, 잔반을 먹인 사례도 없어서 현재 비료에 대한 검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올해초 돼지 농가를 대상으로 실시한 잔반조사에서 모두 음성이 나왔다는 지적에 대해 “농림축산식품부와 올해 초 돼지농가를 대상으로 전수조사 했지만 아무 이상 없었다”며 “돼지열병 잠복기가 최소 4일에서 20일 정도 이므로 발병원인을 세부 조사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또 추가 신고가 접수된 곳이 있는 지에 대해선 “현재까지 돼지열병 의심신고가 추가 접수된 곳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와 관련, 이날 오전 11시30분부터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긴급 부단체장 시군 영상회의를 열고 시군별 돼지열병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강력 대응을 주문할 예정이다.

한편, 도내에서 사육중인 돼지는 220만6369여마리(7051농가)에 달하며, 이 가운데 돼지열병이 발생한 파주 농가에서 10㎞ 이내 농장에서 사육중인 돼지는 1만8390마리로 집계됐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