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9월 16일 16시 58분 KST

유승준이 "군대 가겠다고 내 입으로 말한 적 없다"고 주장했다

'본격연예 한밤'은 유승준(미국명 스티븐 유)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가수 유승준(미국명 스티븐 유)가 ”군대에 가겠다고 내 입으로 솔직히 말한 적이 한 번도 없다”는 주장을 펼쳤다.

16일, SBS ‘본격연예 한밤’ 제작진은 유승준의 비자발급 거부 위법 여부에 관한 대법원 파기 환송심을 앞두고 그의 심경을 듣기 위해 미국 로스엔젤레스를 찾았다고 밝혔다.

뉴스1
qwet

인터뷰에 응한 유승준은 제작진에 군대에 가지 않은 이유에 대해 ”내가 군대에 가겠다고 내 입으로 솔직히 말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말했다.

유승준은 ”그때 기억을 더듬어 보면, 방송 일이 끝나고 집 앞에서 아는 기자와 만났는데 ‘너 이제 나이도 찼는데 군대 가야지‘해서 ‘네, 가게 되면 가야죠’라고 아무 생각 없이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기자가 ‘해병대 가면 몸도 체격도 좋으니 좋겠다‘고 해서 ‘아무거나 좋다‘고 답했다”며 ”그러고 헤어졌는데, 바로 다음 날 스포츠 신문 1면에 ‘유승준 자원 입대하겠다’는 기사가 났다”고 덧붙였다.

제작진은 유승준의 보다 자세한 인터뷰는 17일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유승준의 비자발급 거부 취소 소송 파기환송심은 오는 20일 고등법원에서 열린다. 파기환송심에서 대법원 판결이 확정되면 유승준은 한국에 입국할 수 있다.

그의 입국 찬반에 대한 논쟁이 뜨거운 가운데, 유승준의 입국을 금지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에는 25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