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16일 14시 42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한 공공기관에 엄중 경고했다

독도는 '리앙쿠르 암초'라고 표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동해를 ‘일본해‘로, 독도를 ‘리앙쿠르 암초’로 표기한 공공기관에 엄중 경고했다.

16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동해를 일본해로, 독도를 죽도(리앙쿠르 암초)로 표기한 공공기관에 대한 보도가 있었다”며 ”관련해서 대통령이 엄중 경고했고, 해당 부처 감사관실에서는 조사 후에 적의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뉴스1

앞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이양수 의원에 따르면 한국임업진흥원 홈페이지에 게시된 안내지도에는 동해가 ‘일본해‘로, 독도는 ‘리앙쿠르 암초’로 표기돼 있었다. 또 농업정책보험금융원과 국제식물검역원의 영문 홈페이지 안내 지도에도 동해가 ‘Sea of Japan(일본해)’, 독도가 ‘Liancourt Rocks(리앙쿠르 암초)’로 표기됐다.

이 의원은 이에 대해 ”국가공공기관의 홈페이지에 버젓이 동해가 일본해로, 독도가 리앙쿠르 암초로 표기되어 있는 것은 한심함을 넘어 심각한 문제”라며 ”정부가 모든 공공기관을 상대로 전수조사하고 빠짐없이 수정조치를 해야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