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9월 14일 17시 00분 KST

사우디 "아람코의 석유 시설 2곳에 드론 공격으로 화재 발생"

거대한 규모다

ABC.AU/Captured
사우디 드론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14일(현지시간) 국영 석유 기업 아람코의 석유 시설 2곳이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아 화재에 휩싸였다고 밝혔다. 공격받은 곳은 아람코의 주요 시설로 알려졌으며 확보한 영상으로 확인한 결과 화재의 규모 또한 상당한 것으로 보인다. 아직 자세한 피해 규모는 밝혀지지 않았다. 

AFP통신에 따르면 사우디 내무부는 이날 성명에서 ”아람코의 산업보안팀이 오전 4시부터 아브카이크와 쿠라이즈 시설 두곳에서 발생한 화재에 대응하기 시작했다”라며 ”현재는 모든 화재가 통제된 상태”라고 덧붙였다. 

아브카이크에는 원유 스태빌리제이션 공장이 있고 쿠라이스에는 유전이 있다. 특히 이중 아브카이크의 스태빌리제이션 공장은 아람코가 ”세계 최대의 원유 스태빌리제이션 공장”이라 자랑하는 시설이다. 

다만 사우디 내무부는 드론 공격을 둘러싼 구체적인 정보를 더는 언급하지 않았다. 사건 발생 이후 공격 배후를 자처한 국가나 단체도 나타나지 않고 있다.

AFP통신은 ”최근 몇달 새 예멘 후티 반군은 공습에 대한 보복으로 사우디 공군기지와 석유시설을 겨냥한 미사일·드론 공격을 감행했다”고 전했다. 이란도 최근 호르무즈해협 일대에서 드론을 활용해 외국 국적 유조선을 공격했던 전례가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