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9월 14일 11시 51분 KST

김원희가 14년간 키운 반려견을 암으로 떠나보내고 SNS에 올린 글

동료 연예인들의 위로가 이어지고 있다

방송인 김원희의 반려견 `곱단이`가 무지개다리를 건넜다.

김원희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며칠전 화요일에 (곱단이가) 평안하게 너무너무 예쁜 모습으로 떠났다”고 밝혔다. 김원희는 이어 ”곱단이 회복을 위해 응원해 주시고 기도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힘내겠다”고 전했다.

갑작스러운 사별에 동료 연예인들과 네티즌들의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가수 김송, 방송인 김가연은 ”원희자매 힘내요”, ”곱단아..원희엄마의 사랑 속에서 평안하거라”고 댓글을 달며 그를 위로했다.

앞서 김원희는 14년간 키운 반려견 곱단이의 암 투병 소식을 인스타그램으로 여러 차례 전한 바 있다. 지난달 김원희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14년을 우리 부부의 효녀딸로 살아온 우리 곱단이가 암에 걸렸다. 이별준비가 안 됐는데 이렇게 너를 보낼 순 없어. 꼭 회복해야 해”라고 글을 올리며 곱단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었다. 또 지난 7일에는 ”기적같이 곱단이의 코가 말랑해지고 눈동자가 또렷해졌다”면서 ”노령에 암투병이라 회복이 어렵겠지만 끝까지 애써보자”고 글을 남기며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