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12일 11시 45분 KST

손학규가 황교안이 제안한 반조국 연대를 거부한 이유

"대통령이 스스로 결단을 내려야 한다"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한 것에 대해 ”정치·외교·안보 리스크가 경제에까지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리스크에 대응해 불확실성을 제거해야 할 대통령이 앞장서서 리스크를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사람만 바꾼다고 개혁이 완수되는 것은 아니다”며 ”국회의 협조가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은 국회와 대화를 해야 한다. 진정한 협치를 지금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혹자는 이번 사태를 이유로 정권 퇴진 운동을 해야 한다고 하고, 대통령 탄핵까지도 공공연히 거론되고 있다”며 ”대립과 대결의 정치는 똑같은 비극을 반복할 뿐이다. 이 사태를 이념 대결로 몰아가면 안 된다”고 했다.

조 후보자 임명을 계기로 정부에 대한 비판 수위를 연일 높이고 있는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는 ”이미 국민의 심판을 받은 세력이 문재인 정권을 단죄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바른미래당은 국민과 함께 특권층 비리를 척결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문 대통령이 스스로 결단을 내려야 한다. 바른미래당이 앞장서서 대통령의 결단을 끌어내겠다”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생각해 조국의 임명을 철회해 달라. 진정한 국가개혁을 이룰 방법은 이 길뿐”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