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11일 16시 24분 KST

"대표님도 삭발하시라" 갑작스런 삭발 제안에 나경원이 보인 반응

이언주, 박인숙 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반대하며 삭발을 감행했다.

이언주 무소속 의원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반대하며 연달아 삭발을 감행한 가운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삭발 제안’을 받았다. 이에 나 원내대표는 별다른 대답을 하지 않고 자리를 떴다.

뉴스1

10일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 의원들과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 정권 순회 규탄’ 집회에 참석했다. 이후 나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언론 인터뷰를 했는데, 이 가운데 돌연 한 시민이 ”다 삭발하자. 대표님 우리 머리 다 삭발하자”고 소리쳤다. 이 시민은 ”지금 국민이 잠을 못 자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이에 나 원내대표는 별다른 대답을 하지 않고, 씁쓸한 표정을 지은 채 자리를 떴다. JTBC는 한국당 지지자들이 조 장관 임명에 반대하며 나 원내대표에 ‘삭발로 의사표현을 하자’는 제안을 했으나, 나 원내대표가 ”못 들은 척 지나갔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국회 본관 앞에서는 이 의원이 눈물을 흘리며 삭발을 단행했고, 11일에는 박 의원과 김숙향 동작갑 당협위원장이 삭발식을 진행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