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11일 09시 58분 KST

법무부가 '윤석열 뺀 특별수사팀'을 제안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즉시 거절했다

법무부가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대검찰청 고위 간부들에게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을 꾸리자는 제안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법무부 제안을 즉각 거절했다. 조 장관 관련 수사를 두고 법무부와 검찰 사이에 갈등이 고조되는 모양새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10일 법무부와 대검찰청 취재 결과, 법무부 고위 간부는 조 장관 취임일인 지난 9일 검찰 고위 간부에게 전화를 걸어 ‘조 장관 가족 수사와 관련해 윤 총장을 제외한 특별수사팀을 구성하자’는 취지의 제안을 했다. 법무부의 다른 간부도 조 장관 취임을 전후해 검찰 관계자들에게 윤 총장을 배제하는 형식의 수사팀 구성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 쪽은 “법무부와 대검 관계자가 통화하는 과정에서 과거 별도 수사팀을 구성한 전례에 비춰, 아이디어 차원의 의견 교환이었다”며 “그 과정에서 법무부 장관에게 보고된 사실은 없다”고 밝혔다. 지난해 강원랜드 수사 과정에서 문무일 전 검찰총장이 직접 수사를 지휘하지 않고 최종 보고만 받는 특별수사팀을 꾸린 바 있다. 특임검사 역시 같은 방식으로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 중간 보고 없이 최종 결과만 보고한다.

윤 총장은 법무부의 이런 제안을 보고받은 뒤 곧바로 거절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대검 관계자는 “윤 총장을 빼고 수사팀을 꾸리자는 제안이 온 것이 맞고, 곧 거절했다”고 말했다.

법무부는 ‘개인 아이디어’ 차원이라며 한발 빼는 모양새지만, 검찰은 조 장관 취임 직후 여러명이 이런 제안을 했다는 점에서 법무부의 공식 의견으로 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대검 관계자는 “법무부에서 두 채널로 연락이 왔다”며 “두 채널이면 사적으로 부탁했다고 보기는 힘들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조 장관은 본인이나 가족에 관해 제기된 의혹의 검찰 수사와 관련해 보고를 받거나 지휘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하면서도, ‘적절한 인사권 행사’를 통해 법무부의 감독 기능을 실질화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이 때문에 조 장관이 가족 수사와 관련해 직접적인 지휘를 하지 않더라도 인사를 통해 검찰을 통제할 것이란 관측도 검찰 안팎에서 나온다.

이에 대해 법무부는 “조국 장관은 일관되게 가족과 관련한 검찰 수사를 보고받거나 지휘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며 “수사 절차에 따라 공정하게 수사가 진행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