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10일 17시 55분 KST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반조국 연대" 결성을 알렸다

조국관련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도 추진한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후보자의 법무부장관 임명을 강행한 가운데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10일, 반조국 연대를 결성하며 조국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과 청문과정에서 제기된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를 동시에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오전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회동을 가졌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조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적극 추진하고, 조 장관의 장관 임명에 반대했던 국회 내 세력들을 해임건의안으로 다시 묶는 노력을 하기로 했다”며 ”반조국연대를 좀 더 공고히 해서 해임건의안 통과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해임건의안은 준비가 돼 있다”며 ”(제출)시기를 특정하지 않고 추이를 지켜보겠다. 제출은 얼마든지 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특검에 대해서는 ”청와대와 여당이 노골적으로 검찰을 압박하고 외압을 행사하는 부분은 인식하고 있다”며 ”그것이 지속돼 검찰 수사가 공정성을 잃게 되면 특검 논의를 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고 말했다. 특검 카드를 곧바로 사용하지는 않지만 언제든 꺼낼 수 있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해임건의안의 실질적 통과 가능성에 대해서 오 원내대표는 ”해임건의안의 국회 본회의 통과 여부는 크게 중요하지 않다. 조국 사태를 어떻게 바라보는지 국민이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기국회 보이콧 여부에 관해서는 ”현재까지 염두에 두고 있지 않다”면서도 ”추석 연휴 마지막 날 청와대 규탄집회 이후 의원들의 의견을 모으기로 했고, 나 원내대표도 당 소속 의원들의 의견을 모으기로 했다”고 답했다.

다른 당의 참여 여부에 대해서는 ”민주평화당과 대안정치도 적극 반대한다기 보다는 검찰의 수사나 이후 상황들을 지켜보겠다는, 유보적인 입장이기 때문에 상황이 발생하면 힘을 모아 추진하는 것으로 이야기를 나눴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