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10일 15시 39분 KST

“가족 수사 보고 안 받고 검찰총장 지휘하지 않을 것” 조국이 첫 간부회의서 한 말

지난 9일 열린 첫 간부회의에서 한 말이다

뉴스1
조국 장관 

조국 법무부장관은 ”본인이나 가족 관련 사건의 수사나 공판 상황에 대해서는 검찰로부터 보고받거나 검찰총장을 지휘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10일 법무부에 따르면 조 장관은 취임 첫날인 9일 오후 7시 첫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수사는 공정하게 수사절차에 따라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조 장관은 ”취임사에서 밝혔듯 앞으로 법무부 혁신, 검찰개혁, 공정한 법질서 확립을 위해 구체적 정책을 마련해 실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업무 추진방향을 제시했다.

그는 ”검찰개혁은 국민의 열망이자 시대적 과제”라며 ”무엇보다 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등 개혁 법안이 20대 국회 내에서 입법화되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에서 입법 활동을 지원하고, 검찰 개혁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검찰개혁 추진 지원단’을 구성해 운영하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그는 이날(10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종합청사로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검찰과 대립구도를 이룰 것이란 우려가 많다’는 질문에 ”검찰과 대립할 것은 없다. (수사를) 공정하게 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취임식에서 검찰에 대한 적절한 인사권 행사를 언급했는데 공석인 고검장과 검사장 인사는 언제 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아직 생각해보지 않았다”고 말했다. ‘서울대에 휴직계를 낸 것은 어떤 의미냐’는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