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10일 13시 52분 KST

국가기록원이 대통령별 기록관을 따로 만든다

"현재 기록관은 사실상 포화상태"

뉴스1
세종시 어진동 대통령기록관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이 퇴임한 대통령 별로 기록관을 따로 건립한다고 밝혔다.

9월 10일, 국가기록원의 설명자료에 따르면 개별 기록관을 건립하는 이유는 ”대통령기록물의 안정적 수용을 위한 보존시설 확충”이다.

현재 국가기록원은 세종시에 마련된 통합대통령기록관을 운영중이다. ”박물·선물 서고 사용률이 83.7%”에 이르기 때문에 이후에 취임할 대통령들의 기록물을 보존하기 위해서는 시설 확충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현재 통합 대통령기록관의 추가 수용 능력은 대통령 한두 명 분량 정도에 불과해 사실상 포화상태”라고 한다.

또한 국가기록원은 ”대통령기록물을 둘러싼 정치적 논란으로부터 대통령기록물 관리의 신뢰를 회복하고, 전직 대통령의 열람권을 보장하여 국정경험의 사회 환원 기반을 조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처음으로 지어질 개별 대통령 기록관은 ‘문재인 대통령기록관’이다. 문대통령이 퇴임하는 2022년 5월 개관이 목표다. 국가기록원은 ”현재 추진하고 있는 개별대통령기록관의 규모는 연면적 약 3,000㎡(약 900평)로 법령에서 정한 최소규모”라고 밝혔다. 또한 ”향후 민간에서 건립하는 대통령기념관, 지역에 이미 건립되어 있는 문화기관 등과 연계하여 지역의 문화 및 교육기관으로 개별대통령기록관을 건립해 문화 불균형 해소 및 지역균형 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