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10일 12시 17분 KST

44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윤석열 처벌 청원'에 대한 고민정의 입장

‘기밀누설죄를 범한 윤석열 총장을 처벌해 달라’는 청원에 44만명 이상이 동의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44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윤석열 검찰총장 처벌’ 청와대 청원에 대해 ”아직 구체적인 계획을 못 세웠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는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을 경우 직접 청원에 대해 답변한다.

고 대변인은 10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사집중’에 출연했다. 이날 고 대변인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처벌해달라는 청원에 대해 어떻게 대답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뉴스1

이에 대해 고 대변인은 ”청원 마감일이 9월 27일이다. 마감시간이 아직은 좀 더 남아 있고, 한 달 후까지가 답변기일이라 10월 26일까지가 기안 마감일”이라며 ”그 전에도 보통은 답변을 해왔던 때도 있고, 마감일 끝까지 채웠던 적도 있는데 아직 구체적인 계획은 못 세웠다”고 답했다.

또 ”시간이 아직 좀 더 남아 있어서,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고 대변인은 ‘기밀누설죄’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입장 밝히기) 쉽지 않다. 제가 지금 뭐라고 답 드리긴 어렵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기밀누설죄를 범한 윤석열 총장을 처벌해 달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당시 검찰은 조 장관에 제기된 의혹과 관련한 수사에 착수한 상태였다.

검찰은 조 장관 딸에게 장학금을 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의 개인 컴퓨터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주치의 선정에 깊은 일역(一役)을 담당했다’는 내용의 문건을 확보했는데, 이것이 ‘TV조선’을 통해 최초 보도되며 양산부산대병원 소속 강대환 교수가 대통령 주치의가 되는 데 노 원장의 관여가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해당 청원 글의 작성자는 검찰이 TV조선에 이를 누설했다며, ‘수사기밀 누설’이라는 중대 범죄를 저지른 윤 총장을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0일 오후 12시 현재 이 청원에는 44만5천명 이상이 동의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