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9월 10일 11시 43분 KST

조국은 임명 당일, '청문회 쓴소리' 금태섭에게 전화를 걸었다

조국 법무부장관과 금태섭 의원은 남다른 인연이 있다.

조국 법무부 신임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에게 임명 당일 전화를 걸어 협조를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금 의원은 인사청문회에서 조 장관을 향해 ”변명하지 말고 젊은이들에 ‘언행 불일치’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여당 의원으로서는 유일하게 쓴소리를 한 바 있다.

1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금 의원은 ”조 장관이 어제(9일) 전화를 걸어와 짧게 통화했다”라며 ”조 장관이 ‘열심히 할 테니 도와달라‘고 해 ‘열심히 잘 하시라’고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뉴스1

앞서 한국일보는 조 장관이 임명을 하루 앞둔 8일 밤, 민주당 소속 국회 법제사법위원들에게 감사 문자를 보냈으나 금 의원은 이를 받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청문회에서 자신을 옹호한 의원들에게는 감사를 전한 반면, 자신에게 쓴소리를 한 금 의원을 ‘패싱’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조 장관은 금 의원과의 통화에서 이 ‘패싱’에 대해 별다른 언급을 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금 의원과 조 장관은 남다른 인연이 있다. 금 의원이 서울대에서 박사과정을 밟고 있을 때, 조 장관이 지도교수였던 것이다.

그러나 금 의원은 청문회에서 조 장관 엄호에 나선 다른 여당 의원들과 달리, 조 장관의 ‘언행 불일치·공감능력 부족·편가르기’ 등을 지적하며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이후 금 의원은 조 장관 지지층으로부터 2천500개 이상의 항의성 문자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